"마누라 죽였다" 경찰에 '만우절' 거짓신고 쏟아져...9건 발생

지영배 기자 2024-04-02 09:33:05

'만우절'이었던 지난 1일 경찰들이 허위 신고로 인해 큰 피해를 본 것으로 밝혀졌다.  

오늘(2일)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일 오전 9시33분쯤 한 거짓 신고자가 자신이 아내를 목 졸라 죽였다고 장난 전화해 체포됐다.

그는 경기 포천시 노상에서 "지금 마누라가 죽었다. 내가 목 졸라 죽였다. 이미 장사 치르고 끝났다"며 112에 장난 전화를 해 경찰관 7명, 소방관 7명을 출동하게 했다. 

이에 경찰은 이 거짓 신고자를 형법상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로 현행범 체포했다. 

경찰청에 따르면 이 외에도 지난 1일 오전 0시(자정)부터 오후 4시까지 총 2만8620건의 112신고 중 9건의 거짓 신고가 발생했다. 

한 50대 남성은 오전 6시36분쯤 경기 성남시 한 건물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112에 신고를 했다. 이에 출동한 경찰이 건물 퇴거 조치를 하자 "경찰관에게 맞았다"며 119에 거짓 신고를 하기도 했다. 이 신고자는 형법상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로 현행범 체포됐다.

또한 충남경찰청은 오전 7시 14분쯤부터 12시 52분쯤까지 당진시 불상지에서 51차례 반복적인 거짓신고를 받았다. 경찰은 “다방에서 성매매를 하고 있다. 내가 누군지 아냐, 대한민국 육군 양 병장이다”라며 112에 신고를 접수한 50대 주취자를 검거해 즉결심판에 넘겼다.

이날 들어온 거짓 신고중 거짓 신고자 7명에 대해 경범죄처벌법상 거짓 신고죄를, 2명에 대해 형법상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를 적용해 대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도경찰청별로는 서울경찰청 2건, 부산경찰청 2건, 경기남부경찰청 2건, 경기북부경찰청 1건, 충남경찰청 1건, 전북경찰청 1건이다.

사진=언스플래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