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BS 투자자 발굴, ‘삼정KPMG’가 맡는다.

지영배 기자 2024-04-01 08:46:52

서울특별시 미디어재단 TBS(이하 TBS)의 투자자 발굴을 위한 협상적격자로 ‘삼정KPMG’가 최종 선정됐다. 투자처 발굴 용역업체가 결정됨에 따라 TBS 외부 재원 마련을 위한 투자자 발굴은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4월 1일, TBS와 삼정KPMG는 'TBS 투자자 발굴 용역'을 위한 계약을 공식 체결한다. 'TBS 투자자 발굴 용역'은 ▲TBS 투자 유치를 위한 환경을 검토하고, ▲TBS 미래 가치 분석 및 조직 변경(안)을 마련하며, ▲TBS 투자 유치를 위한 투자처를 발굴하는 과업을 내용으로 삼고 있다.

TBS는 지난 2월 중순부터 2차례에 걸쳐 투자처 발굴 용역업체 선정을 위한 입찰공고를 실시했으나 두 공고 모두 무응찰 유찰되었다. 이에 TBS는 매출과 인지도가 가장 높은 4개의 글로벌 회계 경영 컨설팅 회사 중 하나인 ‘삼정KPMG’을 협상적격자로 선정, 계약을 체결한다. 

강양구 경영전략본부장은 “출연기관 해제가 두 달여 남은 상황에서 TBS 투자처 발굴의 성패는 생존과 직결되는 중요한 사안”이라며 “삼정KPMG의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투자유치가 본격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사진=TBS